본문 바로가기

김제시립도서관

전체메뉴

| 도서관소개| 온라인 전시

온라인 전시

[]삼개주막 기담회

  • 작성자 : 사서열람담당
  • 작성일 : 22.07.11
  • 조회수 : 35

3.삼개주막기담회.JPG (72 kb)

내용
null

가장 한국적인 공포가 온다!
한국 전통 스릴러 기담 <삼개주막 기담회>



우리가 흰 소복에 긴 생머리를 본능적으로 무서워하는 이유는, 그것이 고전설화처럼 내려오는 처녀귀신의 오싹한 모습이라는 것을 습득하며 자랐기 때문이다. 한국인들에게는 드라큘라보다 망태할아버지가 더 무섭고, 방이 수십 개나 되는 저택보다는 지푸라기를 엉성하게 엮어 만든 지붕을 덮은 초가집의 귀신이 더 생생하게 느껴진다.

 

<삼개주막 기담회>는 이러한 한국인의 정서를, 그중 공포에 대한 감각을 가장 세심하게 건드리는 이야기들로 구성되어 있다.


여섯 가지 에피소드는 막연하게 시작되지 않는다. 마포나루 어귀에 있는, 인심 넉넉한 주모가 운영하고 있는 삼개주막에서 막걸리 한 잔과 함께 퍼져 나온다. 때로는 하룻밤 묵을 곳을 찾아온 보부상에게서, 때로는 과거 시험을 보러 가는 길에 해가 저물어 나귀와 함께 들른 도련님과 하인으로부터 시작된다. 화자와 청자 그리고 이야기를 이루는 모든 요소가 풍기는 전통적인 기운은 독자들로 하여금 글만으로도 모든 장면을 머릿속에 그려낼 수 있게 한다.

 

지아비의 죽음을 따라 자결하는 비운의 열녀(烈女), 아이에게 씌인 혼령을 떼어내기 위해 벌어진 굿판에서 파란 하늘에 흩뿌려지는 피. 한국 전통에 기반한 익숙하면서도 낯선 공포를 만나볼 시간이다.
어디에서도 들어본 적 없는, 어디선가 들은 것도 같은 한국 역사 기담 <삼개주막 기담회>.

 

(출처 : 알라딘)

목록